한마음병원

본문 바로가기

로고

  • 한마음병원
  • 이용안내
  • 진료안내
  • 전문클리닉
  • 고객센터
  • 한마음광장
진료진 찾기
진료진 찾기 의료진을 검색하셔서 해당의료진과 상담을 원하시면 예약서비스를 이용하세요

서브메뉴

  • 공지사항
  • 의학뉴스
  • 한마음소식
  • 신생아앨범
  • 한마음병원보
  • 채용안내
한마음광장
의학뉴스
  • 저온화상 - 응급의학과

  • 작성자 | 한마음병원

    작성일 | 2017-02-10 02:56

    조회수 | 373

  차가운 바람이 몸을 움츠리게 하는 겨울철에 가정 내 전기난방기구의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안전사고는 화재와 화상입니다. 일반적으로 화상이라고 하면 뜨거운 물이나 열기, 전기, 화학약품에 의해 일어나는 손상을 말합니다. 하지만 고온에서만 화상이 일어나는 것은 아닙니다. 비교적 낮은 온도일지라도 장시간 노출 시 화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저온화상이란, 일반적인 열손상에 의한 화상의 발생기전은 온도와 노출시간의 두 가지 요소가 긴밀하게 관여되는데 보통 69도에서 1초간 노출되어도 피부세포의 손상이 시작되며, 45도의 비교적 저온에서도 1시간 동안 노출되면 피부세포의 괴사가 시작되어 화상을 입게 됩니다.

이렇게 40도 정도의 비교적 낮은 온도에서 발생한 화상을 저온화상이라고 합니다.

 

  저온화상의 특징은, 저온화상은 주로 난방을 위해 사용하는 전기장판, 전기담요, 온수매트, 핫팩 등의 온열기로부터 발생합니다. 온도가 낮기 때문에 얼마나 화상을 입을 수 있을까? 하고 의문을 가질 수 있겠지만 결과는 무시무시 합니다.

국내 화상전문병원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전체 환자의 72%3도 화상이었고, 나머지 28%도 심재성 2도 화상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온도는 낮지만 화상의 깊이가 깊은 이유는 일반화상의 경우 뜨거운 물체에 신체가 닿게되면 반사적으로 피하게 되는 반면 저온화상은 뜨거운 온도를 느끼지 못하고 그 상태로 있기 때문에 열전도가 깊어져 화상 또한 깊어지게 됩니다.

 

  저온화상의 발생 원인은, 저온 화상환자의 절반 이상이 난방기구위에서 잠을 자던 중에 발생했으며 이중에서도 약 60%는 술을 마시고 잠이든 경우로 가장 많았으며 나머지는 불면증 및 우울증으로 인한 수면장애로 수면제를 먹고 잠이든 경우였습니다.

 

  그 외 당뇨병으로 인해 피부의 감각이 떨어진 경우와 뇌혈관질환으로 사지감각이 없어 저온화상을 입었습니다.

 

  저온화상 발생 시 응급처치는, 저온화상이 발생하게 되면 일반화상과 달리 물로 화상부위를 식히더라도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그렇다면 저온화상시 응급 처치는 어떻게 해야 될까요?

1) 화상 입은 부위를 흐르는 물이나 소독된 식염수로 세척한다.

2) 물집이 생겼을 경우 터트리지 않는다.

3) 세척한 화상부위를 깨끗한 거즈나 수건으로 닦은 후, 의사의 진료를 받는다.

4) 피부조직이 손상될 수 있는 탈의는 피한다.

5) 열을 식히기 위해 얼음이나 얼음물을 환부에 접촉시키는 않는다.

6) 감자팩, 소주, 된장 바르기 등의 민간요법은 하지 않는다

 

  저온화상 예방법은, 앞서 알아본 저온화상의 몇 가지 특징으로 인해 예방을 위해서는 몇 가지 주의할 것이 있습니다.

1) 난방기구가 맨살에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하며 전기 매트류는 얇은 담요를 깔고 사용한다.

2) 전기난로는 적어도 1미터 이상의 거리를 두고 사용한다.

3) 음주, 감기약, 수면제 등의 의식을 저하시킬 수 있는 약물 복용시에는 온열기구류 사용을 하지 않는다.

4) 당뇨병, 뇌혈관질환 등의 감각저하를 일으킬 수 있는 질병을 가지고 있는 경우 온열기구류 보다는 두꺼운 담요 등으로 보온을 시킨다.

 

  • 댓글이 없습니다.

목록


하단메뉴

  • 환자권리장전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비급여진료비용
  • 비급여진료비용
제주특벌자치도 제주시 연신로 52(이도2동) 대표전화: 064-750-9000 대표팩스 :064-750-9800
의료관련기관 바로가기
종합병원 바로가기